경기도 곤지암 최미자 소머리국밥

곤지암은 “소머리 국밥” 으로 유명하다. 그 중에서도 맛집으로 명성이 높은 “곤지암 최미자 소머리국밥” 을 찾았다. 이 가게는 1981년 부터 곤지암에서 소머리 국밥집을 운영해 온 노포이다. 매니아들을 통해 알음알음 알려지다가 TV 와 각종 매체에 소개되면서 이제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가게가 되었다. 점심시간에 방문하니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 있었다. 특이하게 대기표로 나무 주걱을 나눠주는데, 여기에 번호가 쓰여있다.

국밥에 들어있는 수육을 찍어먹기 위한 양념장

반찬은 새콤한 김치, 깍두기, 양파, 초고추장, 수육 찍어먹는 양념장이 나온다.

메뉴는 소머리국밥과 수육 뿐이다. 단순한 메뉴에 집중한다는 맛집의 공식을 충실히 따랐다는 점에서 우선 신뢰가 간다.

가격은 꽤 비싸다. 좋은 재료를 쓴다고 해도 국밥 한그릇에 11,000 원은 부담스럽다. 이 곳을 찾는 손님 숫자를 생각해보면 중소기업 수준의 매출을 올린다는 이야기가 과장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잠시 기다린 끝에 국밥이 나왔다. 메뉴가 단순한 가게의 특징답게 주문한 후에 오래 기다리지 않아도 되는 점이 좋다. 국밥은 토렴이 된 상태로 나오는데 제대로 토렴한 것이 아니고 밥 위에 국물을 부어서 내놓는 것 같다.

뽀얀 국물은 하나도 간이 되어 있지 않아서 무척 싱겁다. 조금씩이라도 간을 해서 내놓는 다른 국밥집과 달리 여기는 철저하게 손님들이 각자 취향에 맞게 간을 하라는 뜻인가보다.

국밥 안에 들어 있는 수육을 한점 먹어 봤다. 와… 기름기 없이 부드럽게 씹히는 살코기의 식감이 정말 좋다. 최미자 소머리 국밥 최고의 별미는 바로 이 소머리 살코기다. 부들부들한 수육을 새콤한 간장 다데기에 찍어 먹으니 참으로 별미다. 역시 수육에는 간장 베이스의 소스가 어울린다. 두툼한 소머리 수육은 부드럽고 쫄깃하고, 잡내는 하나도 나지 않는다. 어느 블로그를 보니 이집은 인삼을 사용해서 소머리 잡내를 잡고 부드럽게 조리하는 비결이 있다 하나 사실 여부는 알수 없다.

구수하고 진한 국물맛이 국물을 토렴된 밥과 같이 먹으니 한끼 식사로 든든하다. 기름을 꼼꼼히 잘 걷어낸 국물은 깔끔한 느낌도 든다.

여름에 방문해서 이 정도였지, 스키 시즌이 시작되는 겨울에는 1시간 이상 기다려야 한다. 곤지암을 방문한다면 또 생각날만한 맛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