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인계동에는 "유치회관" 이라는 2대째 운영하고 있는 45년 전통의 선지해장국 집이 있다. 백종원의 "삼대천왕" 에도 소개된 가게인데, 그야말로 전국에서 손 꼽히는 선지해장국의 맛집이라 할 수 있다. 빅데이터 맛집검색을 해 주는 D 사이트에서는 "선지해장국" 의 전국 순위 2위에 랭크된 맛집이다.

 

항상 손님으로 붐벼서 내부가 넓음에도 식사를 하려면 꽤 기다려야 한다.

백종원의 삼대천왕 "해장국" 편에 소개된 곳이기도 하다.

맛집일수록 메뉴가 단순하다는 진리는 이 곳에서도 통한다. 여기의 메뉴는 해장국, 수육, 수육무침 3개 뿐이다. 이 곳의 해장국은 사실 "선지해장국" 이지만 선지를 빼고 먹을수 있기 때문에 메뉴명이 그냥 "해장국" 으로 불리는 듯 하다.

소뼈와 사골, 갈비살을 진하게 오랜 시간을 끓여낸 진한 국물이 일품이다. 최근에는 백종원의 "삼대천왕" 에 소개된 이후로 더욱 손님이 많이 많아졌다. 언제 가든 항상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이 곳은 특징이라면, 위 사진과 같이 밥, 해장국, 선지를 가각 따로 내 준다는 것이다. 스테인레스 그릇에는 푸짐하게 선지가 담겨져 나온다. 냄새나 촉감 등의 이유로 선지를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해장국만 먹으면 된다. 또한 이곳에서는 국물과 선지가 리필이 가능하다.

반찬은 김치, 깍두기, 무생채가 셀프로 덜어먹을 수 있게 비치되어 있었다. 이렇게 반찬을 손님이 직접 덜어먹는 가게는 반찬 재활용에 대한 우려가 적어서 안심이 된다.

특히 이 곳의 무생채는 살짝 단맛과 함께 새콤한 것이 살짝 기름진 해장국의 비린맛을 중화시켜준다.

처음 나오는 해장국의 맑은 국물도 일품이지만, 얼큰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테이블에 비치된 다데기와 청양고추를 넣어서 먹어보자. 다데기가 들어간 매콤한 국물은 또다른 별미이다.

선지는 철분과 칼륨이 풍부하여 해장 외에도 빈혈, 근육경련 예방에 효과적이다. 선지를 싫어하는 여자들이 많지만 사실은 빈혈에 좋기 때문에 여자들에게도 몸에 좋은 음식인 것이다. 선지는 피를 끓인 후 굳혀서 만든 것이라 급하게 온도를 높이면 내부의 기포가 빠지면서 치즈처럼 구멍이 뚫린 모습이 된다. 제대로 천천히 익힌 선지는 구멍이 보이지 않으면서 매우 부드러운데, 이 집의 선지는 구멍이 거의 보이지 않는 것으로 보아 천천히 제대로 익힌 모양이다.

얼큰한 국물을 즐기는 나로서는 매우 푸짐하고 만족스럽게 먹은 저녁 식사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ttp://travelotworld.com/trackback/142 관련글 쓰기
댓글을 남겨주세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이름 암호 홈페이지